펄 벅(Pearl Buck) 여사의 Japan Inside Out 서평 (Asia Magazine, 1941년 9월) > Article

본문 바로가기

Article

펄 벅(Pearl Buck) 여사의 Japan Inside Out 서평 (Asia Magazine, 1941년 9월)

페이지 정보

조회 1,567회

본문

625a689e5b66fab11f2bd517fc0f914c_1524105249_7523.jpg     9df83ca7dbe12a17acd4ec39a2ef322b_1524665762_5669.jpg 

1941년 당시 극동에 관한 여러 저작著作들을 통해 이 문제에 있어서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던 펄 벅(Pearl Buck) 여사가 이승만 박사의 ‘JAPAN INSIDE OUT’이 출간된 후 그에 대한 서평을 썼다. 여기에 월간지아시아(Asia)’(1941, Sept)에 실렸던 펄 벅 여사의 서평을 책 본문에서 발췌 소개한다


  

한국의 우국지사인 이승만 박사가 대담하게 한국인의 관점에서 일본에 관한 책을 썼는데, ‘JAPAN INSIDE OUT’이 바로 그것이다.

이것은 무서운 책이다. 나는 이 책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들이 진실眞實이 아니라고 말할 수 있기를 바라지만, 너무나 진실한 것임을 밝히지 않을 수 없는 것이 두렵다.

사실 일본에 정복당한 국가의 한 국민으로서의 이 박사는 전체적으로 보면 놀라울 정도로 온건하다. 그는 그곳의 참상慘狀을 그리고 있는 것이 아니라 다만 그곳에서 일어났던 현상現狀들을 말하고 또 그것들을 상세히 기록하고 있을 뿐이다.

만약 극동에서 일본이 계획하고 있는 새로운 질서에 관하여 권위 있게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것은 곧 한국 사람일 것이다. 평화를 사랑하는 국민으로서, 국제정치에 대해서는 천진난만하고 무지했던 한국인들이 요구했던 것은 단지 자신들을 내버려둬 달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16세기 이래 그들은 아시아를 지배하려는 일본의 야망을 겁내 왔는데, 거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그들은 자기 나라가 일본이 중국으로 쳐들어가려고 할 때 발판이 되고 있음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동양의 나라들과 서양 사이에 관계가 성립되자마자 한국은 서양의 강대국들과 평화조약을 체결하고 적의 침략을 받게 되었을 때 서로 도와주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그러한 조약이 미국과는 1882년에 체결되어 조인되었다.

나는 이 박사가 미국 사람들이 거의 알지 못하고 있는 사실, 즉 미국이 1905년에 이 조약(한미수호조약)을 수치스럽게도 파기했고, 그로 인하여 일본이 한국을 집어삼키도록 허용했다고 말해준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이 박사는 이것이 큰 재앙을 가져오게 한 불씨가 되었다고 말하는데, 나는 두렵지만 그 말은 근거가 있다고 생각한다.

만주사변 이전에도 그것은 무자비한 영토 쟁탈전을 시작하도록 했는데, 그것은 역사상 우리 세대를 인류에 대해 불명예를 저지른 세대로 낙인찍게 만들 것이다. 미국 사람들은 마땅히 이 사실을 알고 있어야 한다. 왜냐하면, 만약 이것을 알고 있었다면, 이러한 사태가 일어나기를 바랄 사람은 거의 없었을 것이라고 나는 믿기 때문이다. 이것은 한 나라의 국민들 대부분이 모르고 있는 외교에서의 사악함을 증명하는 또 하나의 증거이다.

이 책에 나오는 대부분의 사실들은 익히 알려진 것들이지만, 이 박사는 그것들을 한국인으로서 새로운 관점에서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이 중요한 이유는 여기에 있다. 자기 민족의 우월성을 종교적으로 신봉하고 있고 인류에 대한 신神의 사명을 믿고 있는 일본인들의 위험천만한 정신세계를 그는 명쾌하게 밝히고 또 강조하고 있다. 그는 미국인들에 대한 일본인들의 태도를 설명하고, 나아가 미국인들에게 진실하고 뜨거운 마음으로부터의 경고를 하고 있다.

이 박사는 일본인들에 대한 개인적인 증오憎惡는 없으나, 다만 일본인들이 가지고 있는 심리상태가 전 인류에게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있다.

우리들이 나치즘(Nazism)의 구성요소라고 생각했던 속임수와 거짓 핑계와 망상 등은 히틀러가 탄생하기 이전부터 이미 일본의 정책이었음을 이 박사는 이 책에서 보여주고 있다.


이 책은 미국인들이 읽어야만 할 책이다. 왜냐하면 이 책은 미국인들을 위해 저술되었으며, 지금이야말로 미국인들이 읽어야 할 때이기 때문이다.

다시 한 번 말하는데, 내가 두려움을 느끼는 것은 이 책에서 말하는 것들이 전부 정말이라는 것이다 



From <Asia Magazine> 1941.9.          
Pearl S. Buck 
 

일본의 진주만 공습 3개월 전


625a689e5b66fab11f2bd517fc0f914c_1524105583_4681.jpg


미국 소설가. 장편 처녀작《동풍·서풍》을 비롯해 빈농으로부터 입신하여 대지주가 되는 왕룽[王龍]을 중심으로 그 처와 아들들 일가의 역사를 그린 장편 《대지》등이 대표 작품이다.

또 미국의 여류 작가로서는 처음으로 노벨문학상이 《대지》 3부작에 수여되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Miracle of Korea All rights reserved